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사 후~폭풍

이종태 기자 peeker@sisain.co.kr 2019년 04월 01일 월요일 제603호
댓글 0
<시사IN> 페이스북 계정(facebook.com/ sisain)에서는 김동인 기자의 ‘전두환 사전에 사과와 진실은 없다’ 기사에 “살인마” “용서란 없다. 그냥 사형” 같은 격한 반응이 달렸다. 광주 시민들과 언론에 남긴 ‘공식적 발화’가 사과는커녕 “왜 이래!”라는 악다구니에다 법정에서는 모든 공소 사실을 뻔뻔스럽게 부인한 전두환이니, 나올 법한 반응이었다.
김연희·김영화· 나경희 기자가 이명박 자택 앞을 100시간 동안 유튜브로 생중계한 ‘MB 사저에서 보낸 100시간의 기록’ 기사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Yeni Han’ 독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집 안에서 국민들의 관심이 끊어지길 기다리고 있겠죠?”라는 댓글을 달았다. <시사IN>은 그에 대한 관심이 끊어지지 않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