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자연 사건에서 세상을 다시 읽다

김은지 기자 smile@sisain.co.kr 2019년 02월 01일 금요일 제594호
댓글 0
ⓒ시사IN 양한모

‘삼성 장충기 문자’를 취재하면서 나는 세상에 빛만큼 어둠의 세계가 있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했다(<시사IN> 제517호 ‘장충기 문자에 비친 대한민국의 민낯’ 기사 참조). “존경하옵는 장충기 사장님”으로 시작해 “하해 같은 배려와 은혜를 간절히 앙망하오며”라는 인사 청탁 문자메시지는 ‘세상은 깊고 짙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지난 한 달 동안 ‘장자연 사건’ 취재를 하면서 다시금 그때 감정이 소환됐다. 20대 후반의 신인 배우는 한 번이라도 더 대중에게 얼굴을 비추기 위해 술접대 심지어 성접대를 강요당했다고 했다. 계약서에는 ‘갑(소속사)이 제시하는 활동을 수락해야 하고 위반 시 1억원 및 관리 경비를 일주일 이내 현금으로 물어야 한다’라는 내용이 있었다. 2007년 장자연씨가 김종승 소속사와 계약해 2009년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까지 일이다. 그래서 장씨가 생전 마지막으로 남긴 문건 속 이 문장에 유독 마음이 쓰였다. “저는 술집 접대부와 같은 일을 하고 수없이 술접대와 잠자리를 강요받아야 했습니다. 저는 나약하고 힘없는 신인 배우입니다. 이 고통에서 벗어나고 싶습니다. 2009.2.28 장자연.”

그러니까 장자연 사건의 본질은 ‘술접대·성접대 강요’를 밝히는 일이었다. 장씨가 숨진 이틀 후 2009년 3월9일 <조선일보>는 진실에 다가가는 보도를 했다. “‘전 힘없는 신인…고통 벗어나고 싶어요’ 故 장자연, 장문의 글 남겨”라는 제목의 기사 중제는 이렇다. ‘그녀를 죽음으로 내몬 건 우울증 아닌 연예계 현실. 살아선 침묵할 수밖에….’ 그랬던 <조선일보>는 2009년 장자연 수사에 외압을 행사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기경찰청장으로 장자연 사건 수사를 지휘한 조현오 전 경찰청장은 <조선일보>로부터 수사 외압을 받았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지난 한 달간 취재에서도 이와 관련한 새로운 진술을 확인했다.

2009년에도 지금도 <조선일보> 쪽은 장자연 문건 속의 ‘방 사장’과 관련해 법적 대응으로 일관한다. 과거 수사팀이었던 한 경찰관은 <시사IN>에 이런 이야기를 했다. “그때도 <조선일보>가 몇십억원씩 고소해서 인지대만 몇천만원이 나올 수 있으니 조심하라는 얘기가 위에서 내려왔다.” 취재 내내 이 말이 자꾸 귀에 맴돌았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