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카드뉴스] 이명박 청와대 문건 공개 10 - 법회 사찰①

시사IN 편집국 webmaster@sisain.co.kr 2018년 11월 17일 토요일 제582호
댓글 0














10. 법회 사찰①

이명박 정부 청와대가 불교계와 갈등을 빚던 정권 초기인 2008년, 전국 주요 사찰의 법회 개최 움직임을 보고받은 정황이 확인되었다. <시사IN>이 입수한 영포빌딩 이명박 청와대 문건 가운데 2008년 8월31일자 ‘#붙임. 주요 사찰 법회 개최 상황’ 문건을 보면, 전국 주요 사찰에서 법회가 열린 일시, 참석 인원, 내용이 상세히 정리되어 있다.

문건을 보면, 이명박 정부의 종교 편향 논란과 관련해 누가 어떤 말을 했는지 세세히 적혀 있다. 조계종 총본산인 서울 조계사의 법회는 이날 오전 10시에서 12시30분까지 열렸고 1200명이 참석했는데, “정부 규탄 법회, 종교 편향에 대한 영상물 상영 등으로 진행”되었으며 “지관 총무원장, 법어를 통해 종교 편향에 대해 간접적으로 비판”했다고 적혀 있다.

이명박 청와대는 왜 불교 법회에 주목했을까. 이명박 정부는 초기부터 개신교 편향 논란을 자초했다. 2008년 7월29일 조계사에서 경찰이 총무원장 지관 스님의 차량을 검문한 일은 불교계의 분노에 기름을 부었다. 그해 8월27일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범불교도대회에는 1만명이 넘는 승려를 포함해 약 20만명이 참석했다.

문건에 나오는 팩스 번호(7704742)는 당시 청와대에서 사용한 번호로 확인되었다. 내용으로 봐서는 이명박 정부 청와대의 불교계 사찰(査察)로 보인다.

2008년 8월4일 이명박 청와대 정무수석실이 작성한 ‘주간 정국분석과 전망’ 문건을 보면, 이명박 정부는 불교계 반발이 “하반기 국정 운영에 최대 장애로 작용할 수 있다”라고 봤다. 불교계가 종교 편향을 명분으로 反정부 전선에 나설 경우 (중략) 촛불이 재점화할 가능성도 우려”되기 때문이다.

이 문건은 “조계종 종단에서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템플스테이’를 미래 문화콘텐츠 전략사업으로 집중 육성”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는 한편, “언제까지나 끌려다닐 수는 없”기에 “先유화책, 後대응책”으로 “인터넷과 언론 등을 통해 불교계의 문제점을 부각, 여론 조성”할 것을 거론한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