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독] YTN 사태 컨트롤타워 MB 청와대였나

이명박 정부 초기에 YTN은 언론 장악 의혹의 중심에 있었다. 이명박 정부는 ‘민간 기업 노사분규’라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당시 청와대 문건은 구본홍 YTN 사장의 ‘적극적 행보’를 주문했다.

김은지·김동인·전혜원 기자 webmaster@sisain.co.kr 2018년 11월 07일 수요일 제582호
댓글 0

<시사IN>은 2008년 YTN 사태의 컨트롤타워가 이명박 청와대라는 정황이 담긴 문건을 입수했다. 당시 YTN은 이명박 정부의 언론 장악 의혹 중심에 있었다. 이명박 캠프 언론특보 출신 구본홍씨가 2008년 7월 신임 사장으로 임명됐다. 노조는 낙하산 인사라고 강력 반발했다. 구 사장은 징계로 맞섰다. 같은 해 10월6일 YTN 사측은 노종면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6명을 해고하는 등 모두 33명을 징계했다.

ⓒ연합뉴스
2008년 9월9일 YTN 노동조합이 출근 저지 투쟁을 하는 가운데 구본홍 당시 신임 사장이
YTN 사장실 앞 로비에서 난감해하고 있다.

YTN 사태가 커지자 이명박 정부 책임론도 거세졌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는 이를 ‘사기업 노사분규’라고 선을 그었다. 신재민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은 2008년 10월17일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한 민간 기업(YTN)의 노사분규에 정부가 관여할 일이 아니다. 이명박 정부의 언론정책은 (YTN을) 민간에 돌려주고 규제 완화하는 것이다. 이게 어떻게 언론 탄압이냐. 이명박 정부가 광고 탄압이라도 하냐. 증거를 대라.”

하지만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는 다른 지시를 내렸다. 신재민 당시 차관의 발언이 있기 바로 하루 전인 10월16일, 이명박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작성한 문건(위)을 보자. ‘10.15(수) 국정감사 동향’이라는 제목으로 가장 먼저 ‘청와대 관련 및 관심 사항’을 정리했다. 이 항목의 세 번째가 ‘YTN 구본홍 사장, 어제 출근 무산’이다. “YTN 구본홍 사장, 어제 사원 무더기 중징계 후 처음으로 출근을 시도했으나, 노조의 반대로 출근이 무산 →具(구) 사장이 노조의 반대 속에도 매일 출근을 시도하는 등 적극적 행보가 필요.”

문건에 나온 대로 구본홍 사장은 ‘출근 투쟁’

실제로 구 사장은 당시 10월15일부터 사흘 연속 ‘출근 투쟁’을 벌였다. 매번 노조에 막혀 사무실로 들어가지 못했다. 주말을 보낸 다음 10월24일 월급 결제를 위해 출근해야 한다며 다시 출근을 시도했지만, 노조원들에게 막혀 발길을 돌려야 했다.

10월9일 정무수석실이 작성한 ‘10.8 (수) 국정감사 주요 상황’ 문건에도 청와대 관련 사항 가장 1순위로 YTN 사태가 꼽힌다. “금일 방송통신위원회 국감이 YTN 사태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이는 바, 최시중 위원장과 구본홍 YTN 사장의 확고한 입장 표명 필요.”

10월9일 국회 방송통신위원회 국감에는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을 비롯해 YTN 구본홍 사장과 노종면 노조위원장 등이 출석했다. 이명박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실의 예상처럼 YTN 사태에 대한 질문이 집중됐다. 전병헌 민주당 의원은 최시중 위원장에게 “이런 (YTN) 사태가 정상적입니까, 비정상적이라 생각합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최 위원장은 일관되게 발을 뺐다. “제가 YTN 사태에 대해서 가부를 얘기할 입장이 아닌 걸로 알고 있다(최시중).” 또한 구본홍 사장은 사장 내정 이후 최 위원장을 만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기억이 없다고 대답했다.

이명박 청와대가 컨트롤타워 구실을 하며 개입한 정황이 드러난 YTN 사태는 결국 박근혜 정부를 지나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고 나서야 풀렸다. ‘공정방송 사수’ ‘낙하산 사장 반대’를 외치던 해고자들은 3249일 만에 직장으로 돌아갔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