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반짝이는 한강에 흔들리는 어두운 그림자

김흥구 (사진가) webmaster@sisain.co.kr 2018년 11월 10일 토요일 제581호
댓글 0

ⓒ김흥구

다리 아래 야경은 평온하다. 반면 다리 위에는 자살 방지 펜스가, SOS 생명의 전화가 설치되어 있다. 길이 1400m, 너비 25m 서울 마포대교. 최근 5년간 이곳에서 삶을 놓으려는 이들이 864명이나 되었다.

‘나도 살고 싶어’ ‘지금 내 옆에 있어줄 사람이 없네’ ‘삶에 지친 훈 왔다 감’ 등. 다리 난간에 누군가는 고독과 좌절을, 누군가는 사랑하는 이의 이름을, 또 누군가는 취업을 하고 싶다는 희망을 적었다. 마포대교 아래 한강은 수난구조대의 사이렌 소리가 들리지 않기를 바라며 오늘 밤도 느리게 흘러간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