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 대통령 '전두환 6억원 사회환원' 약속, '주목'

뉴시스 webmaster@sisain.co.kr 2013년 05월 24일 금요일 제296호
댓글 0
전두환 전 대통령으로부터 과거에 받은 6억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약속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미납 추징금 납부 시효를 앞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재산 문제가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면서 박 대통령의 '6억원'에도 덩달아 관심이 쏠리는 분위기다. 박 대통령은 대선 이후 이 문제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대선후보 1차 TV 토론회에서 1979년 전두환 합동수사본부장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사실을 시인, 이를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약속했다.

  <div align=right><font color=blue>ⓒ뉴시스</font></div>16일 오전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앞에서 5.18민중항쟁서울기념사업회, 민족민주열사·희생자 추모연대 등 참여단체 회원들이 '전두환 불법 비자금 추징금 체납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회원들은 '오는 10월이면 전두환씨에 대한 추징의 시효가 만료될 예정이고 불법적으로 조성한 부패재산을 사회에 환원 및 부당하게 받고 있는 전직 대통령에 대한 경호를 포기와 함께 정부는 불법 은폐재산 환수를 위해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2013-05-16  
ⓒ뉴시스
16일 오전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앞에서 5.18민중항쟁서울기념사업회, 민족민주열사·희생자 추모연대 등 참여단체 회원들이 '전두환 불법 비자금 추징금 체납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회원들은 '오는 10월이면 전두환씨에 대한 추징의 시효가 만료될 예정이고 불법적으로 조성한 부패재산을 사회에 환원 및 부당하게 받고 있는 전직 대통령에 대한 경호를 포기와 함께 정부는 불법 은폐재산 환수를 위해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2013-05-16

당시 '6억원' 문제를 수면 위로 끌어올린 건 박 후보 '저격수'를 자처한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 후보였다. 이 후보가 "박 후보는 장물로 월급을 받고 지위를 유지하고 살아온 분이고 전 전 대통령으로부터 6억원을 받아썼다"고 공격한 것.

이에 박 후보는 "당시 아버지께서 흉탄에 돌아가시고 어린 동생과 살길이 막막한 상황에서 경황없는 상황에서 받았다. 나중에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답했다.

이후에도 과거 6억원의 현재가치가 30억원을 넘는다는 등 논란이 이어지자 새누리당 박선규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박 후보는 국민 모두가 지켜보는 가운데 (사회환원을) 약속했다. 반드시 지켜질 것"이라며 좀 더 시간을 갖고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일각에서는 2007년 대선 직전 재산을 사회환원하겠다고 약속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청계재단을 세웠듯, 박 대통령도 유사한 행보를 보이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왔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당선 후 해당 문제와 관련해서는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청와대에서는 이 문제와 관련 조심스런 분위기다.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사회환원 문제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며 말을 아꼈다.

   
 
야권에서는 현 정부의 주요 공약인 '지하경제 양성화'를 고리로 박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들린다. 통합진보당 홍성규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갖고 "박 대통령의 (사회환원) 약속 시행은 조세정의를 구현하겠다는 정부 당국의 의지 실현의 시금석임을 못박아 둔다"고 밝혔다.

한편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납부 시효는 오는 10월로 만료된다. 은닉 재산을 찾아야 시효를 연장할 수 있기에 시민사회에서는 '비자금 추적'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검찰도 특별팀을 꾸려 은닉 재산을 추적키로 했다.

전 재산이 29만원이라고 밝힌 전두환 전 대통령은 1997년 대법원에서 추징금 2205억원을 선고받았으나 아직 1672억원을 내지 않고 있다. <뉴시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