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 뼘가량의 틈이 누군가에겐 거대한 간격

정운 (사진가) webmaster@sisain.co.kr 2018년 07월 14일 토요일 제565호
댓글 0

지난해 10월20일 한경덕씨는 서울 지하철 신길역 1·5호선 환승장에 설치된 휠체어 리프트를 이용하기 위해 호출 버튼을 누르려다가 계단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98일간 사경을 헤매던 한씨는 지난 1월 세상을 떠났다.


7월2일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이동권을 보장하라’며 지하철 타기 행동을 했다. 서울 지하철의 경우 승강장과 열차 사이 틈(단차)이 19㎝나 되는 곳도 있다. 자동안전발판을 설치하면 되는데 매년 예산이 부족하다며 뒷전으로 밀린다.

ⓒ정운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