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리가 서로의 용기다

신선영 기자 ssy@sisain.co.kr 2018년 05월 30일 수요일 제558호
댓글 0
2016년 5월17일 한 여성이 죽었다. 서울에서 가장 번화한 강남 한복판에서 살해당했다. 5월17일 2년 전 추모 포스트잇이 나붙은 자리에 2000여 명(주최 측 추산)이 모였다. 이날 집회는 ‘미투 운동’과 함께했다. 이들은 장대비 속에서 ‘우리는 여기 있다. 너를 위해 여기 있다’ ‘우리는 여기서 멈추지 않는다’ ‘우리는 여기서 세상을 바꾼다’ 같은 구호를 외쳤다.

ⓒ시사IN 신선영

ⓒ시사IN 신선영
ⓒ시사IN 신선영
ⓒ시사IN 신선영
ⓒ시사IN 신선영
ⓒ시사IN 신선영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