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이들아, 분단의 선을 넘자꾸나

이명익 기자 sajinin@sisain.co.kr 2018년 04월 25일 수요일 제554호
댓글 0
ⓒ시사IN 이명익

철길은 끊어졌고 그 뒤로 아름드리나무가 무성했다. 유치원 아이들이 철길을 바라보았다. 경원선의 간이역이었던 월정리역. 아이들은 인솔 교사가 말하는 ‘분단’이나 ‘한국전쟁’이라는 단어를 잘 이해하지 못했다. 아이들이 그 뜻을 이해하기 전에 철길이 이어진다면….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