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감동은 패럴림픽으로 이어진다

조남진 기자 chanmool@sisain.co.kr 2018년 02월 26일 월요일 제546호
댓글 0
ⓒ시사IN 조남진
2월16일 남자 스켈레톤 3차 경기에서 윤성빈 선수가 출발을 준비하며 헬멧을 만지고 있다.

모두가 주인공이었다. 금메달리스트뿐만 아니라 ‘후회 없는 경기’를 마친 선수들 모두 빛났다. ‘평화 올림픽’으로 거듭난 평창 동계올림픽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3월9일부터 3월18일까지 패럴림픽이 이어진다.

ⓒ시사IN 조남진
2월20일 쇼트트랙 스케이팅 여자 1000m 예선 경기의 김아랑 선수(맨 왼쪽).

ⓒ시사IN 조남진
2월18일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 결승전 후 이상화 선수와 일본 고다이라 나오 선수(왼쪽부터).

ⓒ시사IN 조남진
2월19일 스키점프 라지힐 남자팀 예선전의 김현기 선수.

ⓒ시사IN 조남진
북한 렴대옥·김주식 선수(왼쪽부터).

ⓒ시사IN 조남진
2월19일 컬링 여자 스웨덴과의 예선전에서 투구하는 김은정 선수(가운데).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