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화 가득한 들판을 기다리며

이명익 기자 sajinin@sisain.co.kr 2017년 10월 12일 목요일 제525호
댓글 0
ⓒ시사IN 이명익

사드가 배치되었으니 이제 싸움은 끝난 거 아니냐고 묻는다. 경북 성주군 소성리 할아버지 할머니들은 말한다. 어차피 변한 건 없다고. 나락이 노랗게 익어가는 들녘에서 어르신들이 환하게 웃으며 외친다. “사드 가고 평화 오라.”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