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제 청소년 산림대회’에서 한국대표 첫 우승

강원과학고 박소현 양, 러시아서 침엽수 내생균 활용 논문 발표로 수상

ADVERTORIAL webmaster@sisain.kr 2017년 09월 11일 월요일 제522호
댓글 0

국제 청소년 산림대회에서 역대 처음으로 한국 대표 학생이 우승했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제14회 국제 청소년  산림대회(International Junior Forest Contest)’에서 강원과학고  박소현(3학년) 양이 한국 학생으로는 처음으로 1위를 했다고 8일 밝혔다.

‘국제청소년산림대회’는 세계 청소년의 산림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생태적 연구에 대한 지식 교류를 위한 학생 논문발표 대회로, 매년 러시아연방산림청이 개최하고 있다.


세계 26개국 대표 60여 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는 학생들이 직접 연구한 45편의 논문이 발표됐다.

박 양은 ‘침엽수 내생균을 활용한 식물 유해균의 효율적 방제’로 우승의 영광을 차지했다.

침엽수에 있는 내생균이 식물유해균의 생장 억제효과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주목·잣나무·구상나무를 대상으로 실험했으며 침엽수 내생균이 4종의 식물병원균에 항균성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밝혀내 화제를 모았다.

김용관 국제산림협력관은 “국제청소년 산림대회에서 한국 대표가 첫 우승을 차지했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미래 세대인 우리 학생들이 산림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산림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