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사IN]이 어떤 기사 써주면 좋겠어?”

독자와의 수다

장일호 기자 ilhostyle@sisain.co.kr 2017년 09월 11일 월요일 제521호
댓글 0

이름:장연우(6)
주소:경기도 하남시

여섯 살이지만 어엿한 3년차 정기독자다. 장연우양(아래 사진 오른쪽)은 글자를 읽을 줄 모를 때부터 <시사IN>을 봤다(‘읽었다’가 아니다). 생일 선물로 고모에게 이런저런 장난감을 요구했는데, 고모가 곰곰이 생각하더니 “네 이름으로 된 정기구독물을 하나 시작하는 게 좋겠어”라고 말했다. 이 ‘극성맞은’ 고모는 바로 전화 건 기자, 장일호다.

수요일쯤 <시사IN>이 도착하면 일단 포장 비닐을 벗겨 동그랗게 만 다음에 두 고양이 먼지, 후추와 갖고 논다. 먼지와 후추는 비싼 장난감보다 이 <시사IN>표 ‘비닐공’을 더 좋아한다. “그러고 나면?” 기자가 물었다. 여섯 살 꼬마가 대차게 대답했다. “나 요새 ○○○한글나라 하거든! 글자 쫌 읽어.” “그래?” 못 미더워 엄마 유세아씨(33)에게 다시 물었다. “장일호 기자 이름 정도 찾아요(웃음).”



그림과 사진을 주로 보는데, 다른 것보다 마음껏 찢고 놀아도 부모에게 혼나지 않아서 좋단다. 동생 연서(3)가 생긴 이후에는 누가 누가 더 <시사IN>을 잘 찢나 경쟁이 붙었다. 예쁜 그림은 따로 오려두기도 한다. “‘예쁜’ 그림 나오는 거 있잖아. 그거 좋아.”

“<시사IN>이 어떤 기사 써주면 좋겠어?” “사람들이 행복한 기사. 그래야 (취재하는) 고모도 행복할 거 아니야. 근데 언제까지 통화해? 지금 <맥스터핀스> 봐야 하는데.”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