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럼프와 아마존, 누가 이길까

워싱턴·정재민 편집위원 webmaster@sisain.co.kr 2017년 07월 13일 목요일 제512호
댓글 0

미국의 반독점 규제 당국이 아마존의 홀푸드 인수에 제동을 걸지는 않을까? 구체적으로 법무부 산하 반독점국과 연방통신위원회(FCC)의 까다로운 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현행 독점금지법의 핵심은, 특정 기업의 인수 혹은 합병에 따라 관련 업종 내의 경쟁 소멸이나 소비자 피해 발생 여부다. 아마존은 “홀푸드를 인수해도 식료품 시장의 점유율이 5%를 넘지 못한다”라며 승인을 요구하고 있다. 전문가들 대부분 역시 연간 8000억 달러 규모인 미국 식품 시장에서 홀푸드의 시장점유율이 1.2%에 불과하기 때문에 아마존의 홀푸드 인수가 독점금지법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EPA
트럼프 대통령이 주최한 전미기술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제프 베저스 아마존 CEO(맨 오른쪽).

그러나 아마존의 인수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반독점 운동가인 리나 칸은 <뉴욕 타임스> 기고문에서 “반독점국 관리들이 아마존의 홀푸드 인수를 식품업계 내부의 일로 본다면 너무 순진한 생각이다. 아마존은 거대한 제국을 건설하는 과정에서 주요 상품과 서비스 가격을 낮춰 경쟁자들을 쫓아내고 성장을 이뤘다”라고 썼다.


아마존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시각이 매우 부정적이라는 점도  심상치 않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인 지난해 5월 당시 <폭스 뉴스>에 “제프 베저스 아마존 회장이 너무 많은 부문을 통제하는 등 반독점 문제가 심각하다”라고 우려를 표한 바 있다. 베저스는 대선 당시 트럼프가 ‘가짜 뉴스’라며 맹공을 퍼부었던 주요 언론 가운데 하나인 <워싱턴 포스트>의 사주이기도 하다.

이런 분위기를 모를 리 없는 아마존은 대정부 로비를 적극 강화 중이다. 아마존은 드론을 통한 배달 사업을 시작한 2013년을 전후로 규제 당국에 대한 로비를 본격 강화했다. 아마존이 올해 첫 3개월 동안 사용한 대(對)정부 로비 자금만 290만 달러에 이른다. 아마존의 노림수가 성공할지, 아니면 아마존에 껄끄러운 인식을 가진 트럼프를 의식한 규제 당국이 제동을 걸지 두고 볼 일이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