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초 언니

새로 나온 책

시사IN 편집국 webmaster@sisain.co.kr 2017년 06월 09일 금요일 제507호
댓글 0

영초 언니
서명숙 지음, 문학동네 펴냄

“아무도 그녀의 역사를 기록해주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낯선 이름을 검색해봤다. 천영초를 오타로 인식하고 ‘천연초’를 검색 결과로 내놓았다. 책 속에는 여러 실존인물이 등장한다. 남성에 비해 여성에 대한 기록을 검색하기가 훨씬 힘들었다. 우리는 민주화운동을 남성의 서사로만 배워왔는지도 모른다.
저자가 ‘영초 언니’를 떠올린 건 최순실 때문이었다. 최순실이 수의를 입고 민주주의를 외치던 모습은 40여 년 세월을 건너 천영초라는 이름을 불러왔다. 두 사람 모두 민주주의를 외쳤지만 의미는 너무나 달랐다. 책은 “운동권의 상징적 인물이었고 주위 사람들에게 깊은 영향을 줬던” 천영초의 잊힌 이름을 복원해나간다. 영초 언니의 이야기이자, ‘명숙 언니’의 삶이 지금을 살아가는 여성들에게 응원을 건넨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