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 초고강도 ‘기가스틸’로 글로벌 자동차강판 시장 선점에 나서

● 세계 최초 연산 50만톤 규모 초고강도 기가스틸 전용 자동차강판 공장 준공
● 지난달부터 최초로 TV 제품광고 개시… 자동차 소비자들에게도 기가스틸의 우수성 알려
● 권오준 회장 “독보적인 초고강도 자동차강판 기술력 확보로 완성차업체들의 솔루션파트너 될 것”

ADVERTORIAL webmaster@sisain.kr 2017년 05월 15일 월요일 제505호
댓글 0

포스코가 세계 최고 수준의 자동차강판 기술력의 결정체인 초고강도 ‘기가스틸’로 글로벌 자동차강판 시장 공략에 나섰다.

포스코는 지난 4월 26일 광양제철소에 인장강도 1.5기가급의 초고강도 ‘기가스틸’을 아연도금할 수 있는 No.7 CGL (Continuous Galvanizing Line) 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 공장은 세계 최초의  ‘기가스틸’ 전용 자동차강판 공장으로 총 2,554억원이 투자됐으며 생산규모는 연간 50만톤이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포스코는 인장강도 1.5기가급 ‘기가스틸’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No.7 CGL 준공을 통해 자동차강판 분야에 새지평을 열게됐다” 며 “앞으로 포스코는 핵심 설비를 스마트화 하여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차별화된 제품과 고객 맞춤형 솔루션 제공으로 고객과 함께 더 큰 가치를 창출해 나가겠다” 고 강조했다.


포스코는 전 세계적인 철강시장 침체기에 독자적으로 보유한 제품 경쟁력을 통해서만 미래의 생존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보고 경쟁사들이 따라오기 어려운 철강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왔고, 그 결실의 대표적인 사례가 ‘기가스틸’이다.

포스코가 개발한 ‘기가스틸’은 1㎟ 면적당 100㎏ 이상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초고강도강판으로, 양쪽 끝에서 강판을 잡아당겨서 찢어지기까지의 인장강도가980MPa(기가급) 이상이어서 ‘기가스틸’이라 명명했다. 가로 10cm, 세로 15 cm 의 손바닥만한 크기 ‘기가스틸’에 약 1톤 가량의 준중형차 1500대를 올려놓아도 견딜 수 있다. 따라서 포스코 ‘기가스틸’을 적용하면 알루미늄보다 3배이상 강도가 높고 성형성도 우수해 가벼우면서 강한 자동차 차체를 만들 수 있다. 그만큼 안전하고 연비가 뛰어난 자동차 제작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특히 이번에 준공한 No.7 CGL은 1.5기가급의 자동차강판 중에서도 GA, GI강판 모두를 생산하는 세계 첫 공장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GA(합금화용융아연도금: hot-dip galvannealed)강판이란 아연도금할 때 철과 아연이 합금형태로 도금되어 도장성과 용접성이 우수해 한국, 일본 등 아시아지역 완성차사들이 선호하는 강판이며, GI(용융아연도금: hot-dip galvanized)강판은 순수 아연도금층이 전체 강판을 완전히 감싸기 때문에 부식에 견디는 성질이 뛰어나 유럽지역 완성차사들이 선호한다.

그동안 기가급 GA와 GI강판 생산은 도금전후 급속냉각 과정에서 나타나는 표면 및 품질문제 때문에 글로벌 철강사들도 1.2기가급까지밖에 생산하지 못했다. 포스코는 도금前 강판내에 고강도 조직이 형성될 수 있게 만들어 주는 “高수소급속냉각기술” 과 도금後 고속냉각을 통해 도금표면을 아름답게 하는 ‘고속냉각설비’를 독자 개발, 적용함으로써 이 문제를 말끔히 해결했다.

 이번에 포스코는 그동안 축적한 설비기술과 조업노하우를 바탕으로 NO.7 CGL의 핵심설비 개발 및 제작, 공장설계 및 시공을 모두 자력으로 수행함으로써 투자비용 절감과 원가경쟁력 확보는 물론 세계적 수준의 자력 엔지니어링 기술 수준을 과시했다.

  포스코는 No.7 CGL을 기존 No.5 CGL과 함께 듀얼(Dual) 체제로 글로벌 시장에서 요구받는 다양한 니즈에 대응하는 고급 자동차강판을 생산하는 공장으로 특화하고, 나날이 고급화되고 있는 글로벌 자동차들의 트렌드를 선도하는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