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락 닿을 길이 없는데.”

시사IN 편집국 webmaster@sisain.co.kr 2017년 03월 20일 월요일 제497호
댓글 0
“남편이 바람피웠다고 본처가 이혼해주면 남편만 좋은 것 아니냐.”
3월14일 SBS 라디오 <박진호의 시사전망대>에 출연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대답.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불복과 친박계의 집단 움직임에도 탈당하지 않느냐’라는 질문에 대한 나 의원의 논리. 헌재 결정 불복과 같은 반헌법적 행위를 ‘불륜’에 비유하는 판사 출신 국회의원.




ⓒ시사IN 양한모

“연락 닿을 길이 없는데.”

3월14일 박근혜 전 대통령 삼성동 자택에 나타난 김평우 변호사가 출입을 제지당하자 한 말. 경비를 담당하는 경찰이 사전 약속을 했느냐고 물으며 김 변호사를 막아. 결국 그는 박 전 대통령 자택 대문에도 가보지 못하고 발걸음을 돌려. 얼결에 연락처도 없다는 고백까지. 어떻게 탄핵 심판 변론을 했는지 그림이 그려지는 한마디. 김 변호사는 이틀 뒤, <정규재TV>에 출연해 뒤늦게 박 전 대통령이 연락해와서 만났다고 밝혀.



“최순실 후견인의 사위가 이재용 재판 판사.”

3월16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폭로. 이영훈 부장판사의 재판에 공정성을 우려한 건데 서울중앙지법은 “이 판사의 장인이 정수장학회 이사였고, 최태민씨를 만난 적이 있으며, 최순실씨가 독일에 갈 때 지인을 소개해줬다”라고 인정하면서도, 후견인 노릇을 한 적은 없다고 밝혀. 최순실의 놀라운 네트워크? 재판 배당의 놀라운 마법?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결혼도 하지 않아 함께할 가족도 없다.”

3월14일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글. 박 전 대통령이 헌재의 파면 결정 56시간 만에 청와대에서 나와 삼성동 집으로 향할 당시, 자신을 비롯한 친박계 의원들이 마중 나간 것에 대한 해명. ‘삼성동계의 탄생’이라는 정치적 해석에 선을 그으며 또다시 ‘연민·동정’ 프레임을 가동. 이는 사실관계조차 왜곡한 변명. 박 전 대통령에게는 박근령·박지만 남매가 버젓이 있다는.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