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양시, 2017년 시민제일주의 예산 1조 6,400억 원 확정

◇안전 분야 51.48% 증가, 복지·보건 분야 6,055억 원으로 가장 큰 비중
◇ ‘통일 한국의 실리콘밸리’ 프로젝트 등 역점 추진

ADVERTORIAL webmaster@sisain.kr 2016년 12월 19일 월요일 제484호
댓글 0

고양시(시장 최성)는 ‘통일 한국의 실리콘밸리’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추진과 ‘사람 중심의 100만 행복도시 고양’ 실현을 위한 2017년도 예산이 16일(금) 최종 확정됐다. 기초연금, 무상교육 등의 복지 예산을 확대하고 104만 시민의 안전을 위한 지진 발생 등 빈틈없는 재난재해 대비에 중점을 두었다.


내년도 예산안은 올해보다 8.2% 증가한 1조 6,400억 원으로 일반회계는 1조 2,997억 원, 특별회계는 3,403억 원이며 시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통일한국의 실리콘밸리 부문에 90억 원을 편성해 다가오는 통일시대에 고양시가 대한민국 경제·산업·문화의 중심도시로 부상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담았다.

아울러 고양 일산 테크노밸리, 방송영상문화 콘텐츠밸리를 비롯해 고양 청년 스마트타운, 고양 U+ IoT 융복합 실증단지, 대곡역세권 개발, 자동차 서비스 복합단지, 킨텍스 제3전시장 건립 등 다수의 프로젝트에 대한 중복투자나 난개발을 방지하고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 되도록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서민경제 활성화를 위한 예산으로는 365억 원을 편성했다. 고양 통합일자리센터(고양 고용복지플러스센터)를 중심으로 계층별·연령별 맞춤형 일자리 프로그램을 상시 운영하고 일자리 미스매칭 해소를 위한 취·창업 박람회를 정기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며, 전통시장 활성화,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등 민생경제 활성화에도 힘쓸 예정이다.

최성 고양시장은 “104만 고양시민의 행복을 위해 신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미래형 자족도시를 차질 없이 구현해나갈 것이며, 사람·시민중심의 패러다임을 바탕으로 2017년에도 전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고양시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