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천기술 확보가 곧 경쟁력” 기술혁신 통해 새로운 시장 개척

원천 기술에 대한 고집, 경제불황 타개할 탄소섬유·폴리케탄 등 첨단 신소재 개발로

ADVERTORIAL webmaster@sisain.kr 2016년 12월 09일 금요일 제482호
댓글 0
■ 원천 기술에 대한 집념이 탄소섬유·폴리케톤 등 차세대 신소재 개발로 이어져

조 회장의 기술 중시 경영 철학과 지속적인 투자는 효성이 미래 신성장 동력 사업으로 주력하고 있는 최첨단 신소재 탄소섬유와 폴리케톤의 개발로 이어졌다.

효성은 10여년 간 폴리케톤 개발에 약 500억원의 연구개발 비용을 투자해왔으며, 2010년부터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세계 10대 일류소재기술(WPM•World Premier Material)사업 국책 과제로 선정돼 연구지원을 받으며 개발에 탄력을 받기도 했다.


폴리케톤은 우수한 내충격성, 내화학성, 내마모성 등의 특성을 바탕으로 자동차ㆍ전기전자 분야의 내외장재 및 연료계통 부품 등 고부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용도로 적용될 수 있으며, 초고강도, 초고탄성률의 특성을 가진 섬유로도 사용될 수 있다. 효성은 지난해 폴리케톤 가공 기술, 연료튜브용 컴파운드, 자동차 커넥터용 폴리케톤 소재 등을 개발한데 이어 올해에도 폴리케톤 시장 확대를 위해 폴리케톤이 적용될 수 있는 용도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는 효성이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폴리케톤은 연산 1,000톤 규모의 폴리케톤 소재 생산 공장과 연산 5만톤 규모의 상용 공장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국내 및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상해에서 개최된 세계3대 플라스틱 산업 전시회 ‘차이나플라스(Chinaplas) 2016’ 전시회에도 참여한 효성은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지역과 미주, 유럽 등지에서의 시장 개척에 적극 힘쓰고 있다. 특히 기존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소재 대비 폴리케톤만이 갖는 내마모성, 내화학성, 기체 차단성 등 제품의 장점을 살린 마케팅 활동으로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높여갈 계획이다.

효성이 자체기술로 국내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탄소섬유는 철에 비해 무게는 1/4 수준에 불과하지만, 강도는 10배 이상 강한 신소재이다. 탄소섬유는 등산스틱, 골프채 등 레저용 제품과 함께 연료용 CNG 압력용기, 루프, 프레임 등 자동차용 구조재, 우주항공용 소재 등 철이 쓰이는 모든 곳에 사용될 수 있을 정도로 사용처가 광범위하다.


국내 탄소섬유 시장은 2012년까지 전량 수입에 의존하였으나 효성 등 국내업체들이 연이어 진출하며 상용화 설비를 가동하여 자체수급을 하기 시작해 이에 따른 수입대체 효과도 클 것으로 예상된다. 다양한 용도개발을 통해 연간 12% 이상의 시장 성장률을 보이고 있을 정도로 급속하게 확대되고 있는 추세로 성장가능성이 큰 사업이다.

효성은 원천기술 확보 후에도 꾸준한 연구를 통해 탄소섬유 성형재료(Prepreg), 압력용기용 탄소섬유 등을 개발했다. 지난 9월 중국 상해에서 개최되는 중국 최대 복합재료 전시회인 ‘2016 Shanghai CCE’에 참여한 효성은 ‘탄섬(TANSOME®)’이 적용된 CNG 고압 용기, 전선 심재, 화살 다양한 제품들을 대거 선보였다.

탄소섬유 생산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기술 개발과 성형재료 차별화 연구에 주력하고 있는 효성은 새로운 고객 확보를 위해 탄소섬유 복합재료 시장의 트렌드 및 경쟁사 동향을 파악을 통해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